목사님 소개 1

 

고백

책소개

진정한 치유는 하나님과 사람앞에 고백하는 것을 통해서 이루어 진다. 『고백』은 내적치유수양회를 이끌어 온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내적치유의 과정 및 삶의 변화, 제자의 길, 그리고 영적인 성장에 대해 이야기한 책이다. 교회 공동체는 ‘고백 공동체’이며, 성경은 공동체의 지체에게 자신의 죄를 고백하라고 이른다. 자신의 죄를 타인 앞에 고백하면 교만해질 수 없고, 남을 정죄할 수 없다. 저자는 서로 타인의 잘못만 정죄하고 고발하는 문화 한 가운데 사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이 이러한 ‘고백’이라고 말하며, 고백 공동체에 참여할 수 있는 마음가짐에 대해 적고 있다.   

 

1프로

책소개

평범한 사람도 기적을 행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며, 작은 것으로 큰 것을 변화시킬 수 있는 1%의 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다. 또한, 여러 분야에서 작은 일이지만 큰 변화를 이끌었던 다양한 사례들을 함께 소개하고 있다.

 

페어

책소개

 지난 2천 년 기독교 선교 역사에 대한 반성과 교회에 대한 새로운 대안으로 최근 서구에서는 선교적 교회가 주목을 받고 있다. 선교적 교회는 그동안 자기 자신만을 위해 존재했던 폐쇄적인 교회의 모습을 반성하고, 세상의 구원을 위해 복무하는 방식으로 교회의 존재 방식을 철저하게 탈바꿈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선교적 교회는 자신이 속해 있는 지역 사회와의 유기적인 관계 속에서 지역을 섬기고 봉사하는 교회로 존재해야 한다. 국내에도 이러한 서구형 선교적 교회에 대한 이론이 소개되고 다양하게 논의된 바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 상황에 맞게 어떤 방식으로 ‘한국적인’ 선교적 교회를 세워야 할지 소개한 책은 많지 않았다. 저자는 이 책에서 그동안 소개된 선교적 교회 논의를 충분히 섭력하고 소화해서 자신의 언어로 재구성하고, 한국교회의 체질에 맞는 토종 선교적 교회론을 선보인다.

저자는 한국교회가 그동안 어느 특정한 신학적 색깔만을 강조함으로 균형을 잃어버리거나 교회성장이라는 세속적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 교회가 추구해야 할 온전한 선교적 사명을 상실했다고 판단한다. 또한 지나치게 복음을 개인의 영성과 개교회 중심으로 환원해서 하나님 나라의 신학과 교회의 공공성을 모두 놓쳐버렸다고 진단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저자는 성경에서 제시하는 ‘공평’과 ‘정의’의 원리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것이 바로 ‘페어 처치’(Fair Church)다. 그가 말하는 ‘페어 처치’는 하나님 나라의 신학과 십자가의 영성과 성령의 능력을 갖춘 급진적인 제자공동체를 통해 공교회성과 공동체성과 공공성을 회복하는 선교적 교회를 말한다.

지금으로부터 7년 전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에서 더불어숲동산교회을 개척하면서 저자는 “한국교회에 주신 다양한 영적 전통을 통합하고, 10년 후 한국교회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교회”라는 비전을 품고 철저하게 지역 사회에 뿌리를 내린 선교적 교회를 지향했다. 특별히 교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페어라이프 센터’는 마을만들기 NGO로 등록이 된 상태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 사회를 섬기고 있다. ‘페어라이프 센터’는 지역 사회와 연계해서 청소년들에게 대안적인 교육활동을 펼치기도 하고, 공정무역 커피를 보급하거나 지역의 소외되고 외로운 이웃에게 봉사와 섬김의 손길을 나누어 주었다. 이러한 사역은 단순히 교회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한 전도의 수단이나 도구가 아니라 ‘복음의 공공성’과 ‘타자를 위한 교회’라는 튼튼한 신학적 기반 위에서 진행된 사역이다.

보수적이고 전통적인 교인들과 함께 동거동락하면서 이들에게 하나님 나라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급진적 제자 공동체로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몸부림친 목회자의 열정과 신학이 고스란히 담긴 이 책에는 단순한 목회성공담이나 간증이 아닌 진솔하고 진지한 그러면서도 신학적으로 튼실한 한 지역 교회 목회자의 비전과 성찰이 담겨있다. 이 책은 지역 교회가 어떻게 자신이 속한 지역 사회의 맛과 향을 내뿜으면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교회가 될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매우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책소개
이 책을 통해서는 그 선교적 교회가 지녀야 할 “영성”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나님의 말씀에 기초한 급진적 제자 공동체를 꿈꾸는 저자는 이 책에서 성자적 영성과 혁명가적 영성이라는 독특한 프레임을 사용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과 교회가 지녀야 할 영성을 자신의 삶에서 먼저 세밀하게 풀어낸다. 이 책은 단순히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주장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저자의 삶의 체험이 탄탄한 독서와 어우러져 조밀하게 구성되어 있어 독서의 공감과 계몽성을 함께 맛볼 수 있다. 이 책은 기독교 영성의 깊이와 아름다움과 하나님 나라를 위한 혁명적 도전을 맛보고 나아가 지역 교회 울타리 안에서 실천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매우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교역자 소개

이도영 목사
이도영 목사더불어숲동산교회 담임
더불어숲동산교회 담임을 맡고 있는 이도영목사입니다.
백우현 전도사
백우현 전도사유아유치부 담당
더불어숲동산교회에서 유아유치부를 담당하고 있는 백우현 전도사입니다.
김태윤 전도사
김태윤 전도사어린이부 담당
더불어숲동산교회에서 어린이부를 담당하고 있는 김태윤 전도사입니다.
임선기 전도사
임선기 전도사청소년부 담당
더불어숲동산교회에서 청소년부를 담당하고 있는 임선기 전도사입니다.